행복한 노후를 준비하는 법

향후 인간은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긴 노후를 살아가야 한다. 이를 행복하게 보내려면 미리부터 노후설계를 준비해야 한다. 다음은 긴 노후를 준비하기 ...
Read more

바다거북의 눈물

내리쬐는 뙤약볕이 살갗을 익히듯 따갑다. 손에는 으레 한잔의 커피를 든다. 차가운 커피 한 모금으로 입안이 얼얼하다. 냉커피 한잔으로 불볕더위를 잊어보려 ...
Read more

옛 고을 배움터

부산 동북부에 위치하고 있는 기장은 산지와 바다로 둘러싸여 절경이 풍부하다. 천혜의 자연환경과 유서 깊은 지역 문화재가 서서히 깨어나면서 기장을 새롭게 ...
Read more

풍금소리 풍기는 수필 같은 삶

지난해에 우리 문협의 원로 회원인 안대영 수필가가 작고하였다. 크게 번졌던 역병 때문에 친척과 가까이에만 알렸다고 한다. 안 수필가를 생각하면 풍금소리처럼 ...
Read more

동행이란 상대방이 나와 함께 걷는 것이 아니라 내가 상대방과 함께 걷는 것

선생을 만나러 가는 차 안에서 문득 정현종 시인의 시 방문객이 떠올랐다. 내 마음이 그 바람을 조금이라도 흉내낼 수 있을까? 적이 ...
Read more

텃밭에서 땀 흘리며 창작을 가꾸는 나의 공간

인간은 태초 물고기의 후예로 알려져 있다. 명확한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인류 학자들은 그렇게 추정하고 있다. 빅뱅 이전 우주엔 아무것도 ...
Read more

배우며 사랑하며 꿈꾸게 하는 어떤 공터 이야기

어느 도시에나 공터는 있게 마련이다. 또 그 공터에는 나 같은 공터의 사람이 있게 마련이다. 공터를 어슬렁거리며 자신만의 공터를 만끽하는 사람 ...
Read more

나의 손가락이 구글하다

문학이라고 거창하게 말할 것도 아니지만 내가 글을 쓰는 손가락의 공간은 핸드폰이다. 육신을 가진 인간으로 거주하고 사색하는 공간은 내가 사는 정관읍의 ...
Read more

기장 문인들의 나의 문학 나의 공간

안적사 가는 길 내동골을 따라 십리쯤 산속으로 걸어 올라가면 안적사가 나온다. 신라 30대 문무왕 때 원효조사와 의상조사가 수도의 곳을 찾아 ...
Read more